menu
“꼼꼼한 예비신부가 더욱 ‘빛’난다!” 신부 화장 비법 공개
라이프 웨딩

“꼼꼼한 예비신부가 더욱 ‘빛’난다!” 신부 화장 비법 공개

폴라비가운, 예비신부를 위한 피부관리 노하우 공개

여성들이 가장 빛나 보이고 싶은 날인 결혼식. 이날 하루를 위해 많은 여성들은 장기간 피부와 미용에 공을 들인다.

이렇게 조금이라도 예뻐 보이고 싶어 하는 예비 신부들의 마음을 헤아려 ‘나없이 화장품 사러가지마라’의 저자이자 화장품 평론가 폴라비가운은 5일자신의 뷰티사이트 폴라초이스(www.cosmeticscop.kr)에 피부 관리 팁을 공개했다.

◆ 피부 관리

명심할 것! 메이크업은 오직 피부를 커버하는 것뿐이다.

중요한 날을 앞두고 몇 달 전부터는 피부 관리에 돌입하고 자극을 일으키는 제품의 사용은 피해야 한다. 이후 2주 정도 남았을 때는 혹시 모를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미세박피나 필링, 스파나 피부과 트리트먼트 등은 일체 받지 않는 것이 좋다.

신혼여행지에 갔을 때 스파 프로그램이 있다면 얼굴보다는 스트레스를 없애는 마사지를 받거나, 매니큐어 등에 시간을 할애 하는 것이 좋다.

◆ 야외 촬영 시 메이크업 비법

가능하다면 야외 웨딩 촬영 시 태양이 직접 높은 곳에서 비추는 정오 12시 전후에는 얼굴에 원치 않는 그림자가 생길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야외에서는 약한 메이크업이 더 효과적으로, 투명하고 부드러운 매트 파운데이션과 압축 파우더를 가볍게 살짝 사용하고 파우더 볼터치, 부드러운 아이섀도 컬러 등을 사용해야 한다.

아이라이너는 블랙보다는 다크 브라운이나 푸른빛이 도는 회색을 사용해야 광선에도 더욱 진하게 보일 수 있다. 립스틱 컬러는 상관없지만 불투명한 립스틱은 투명한 메이크업과 더욱 대조돼 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플래시가 터지는 실내 행사

카메라 플래시는 핑크빛이나 붉은 피부톤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자연스러운 컬러나 노란색 톤의 파운데이션으로 피부를 감추는 것이 좋다.

특히 티타늄 디옥사이드와 징크 옥사이드가 주요 성분인 선스크린이나 이를 함유한 파운데이션, 파우더 등은 피해야 한다. 두 성분은 빛을 통과시키지 않고 사진에서 얼굴색이 목의 색보다 더 하얗게 보이게 할 수 있다.

◆ 블러셔의 선택

만약 중간 정도의 피부톤이라면 장미나 핑크계열, 좀 어두운 편이라면 장미빛 복숭아 톤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웨딩 메이크업은 형식을 갖추고 있어 보통 메이크업에 사용하는 색보다 더 많은 색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블러셔가 다른 메이크업 색이랑 같은 톤인지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 메이크업 컬러 선택

메이크업 컬러는 아이섀도 색이 아닌 볼터치나 립스틱에서 맞춰야 하며 약하고 매트한 톤을 유지해 자연스러운 눈 색과 대조되지 않게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아이섀도의 브라운, 황갈색, 짙은 회색과 같은 자연스러운 바탕의 색이 무난하다. 만약 눈 화장에 반짝거리는 것을 첨가하고 싶다면 가능한 가장 반짝이는 제품을 찾아 눈두덩이 뼈가 있는 부분이나 눈의 안쪽 코너를 약간 강조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