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지선 앞두고 터진 ‘박완주 성비위’… 민주, 돌발 악재에 ‘초비상’
정치 국회·정당

지선 앞두고 터진 ‘박완주 성비위’… 민주, 돌발 악재에 ‘초비상’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전 정책위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정분권특별위원회 당·정·청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전 정책위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정분권특별위원회 당·정·청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김원이 보좌진도 성폭행 의혹 터져

박지현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려”

전체적인 전략 수정 불가피할 듯

국민의힘‧정의당, 공세 수위 높여

[천지일보=이대경‧이재빈 기자] 6.1 지방선거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되는 돌발 악재가 발생했다. 민주당은 사태를 빠르게 수습하고 있지만, 지방선거 표심에는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소속 지자체장들의 성추문이 반복되면서 서울‧부산시장을 국민의힘에 빼앗긴 상황이다. 대선에서 패배한 이후 지선에서 반등을 노리는 민주당의 입장에서는 초비상이 걸린 셈이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12일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부로 박 의원에 대한 제명 건을 의결했다. 사유는 당내 성비위 사건”이라고 전했다. 그는 “당내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남에 송구하다”며 “민주당은 피해자의 안위를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고 앞으로도 성비위 사건에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명된 박완주 의원은 보좌관에 대한 성추행 신고가 접수돼 최근까지 당 차원에서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12

민주당은 박 의원을 신속하게 제명하면서 사태를 수습하려고 시도했지만, 김원이 의원의 전 지역 보좌진이 동료 여직원 성폭행 의혹과 김 의원의 2차 가해 논란이 일어나면서 또 다른 악재가 찾아왔다.

현재 피해자 A씨는 김 의원의 지역보좌관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민주당에 피해를 접수했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김 의원과 김 의원 측근들은 A씨에게 합의를 종용하는 등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피해자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가해자와 당사자는 물론 저의 대처를 포함한 문제까지 윤리감찰단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고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민주당은 이날 저녁 서울 청계 광장에서 지도부 등이 모두 모여 ‘필승 결의 공명선거 다짐’을 연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해당 일정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한 결과 공식선거 운동에 들어가기 전에 외부에서 하는 기자회견이 선거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어 취소했다”고 밝혔지만, 박 의원 등의 성비위 의혹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게시글을 올려 해당 사건 발생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박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민주당은 잘못된 과거를 끊어내야 한다. 포기하지 않고 모두를 동등하게 존중하는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보좌진 협의회(민보협)는 입장문을 내고 “최강욱 의원의 발언 문제가 불거진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며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들을 확인했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고 전했다. 민보협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건들은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민주당은 대선에서 아쉽게 패배했지만,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역임한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상임고문을 선거운동 전면에 내세워 지지층 결집을 노린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연이은 성비위 의혹 발생으로 민주당의 전략의 수정도 불가피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과 정의당은 공세의 수위를 올리고 있다. 정의당 장태수 선대위 대변인은 “최강욱 의원의 부적절한 성 관련 발언, 김원이 의원 보좌관의 성폭행 및 2차 가해와 김원이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 등에 이어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까지 일어났다”며 “성범죄로 정권을 반납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태도 이전에 연이은 성범죄로 피해자의 고통을 양산하고 있다는 사실부터 명심해야 한다. 피해자와 분노하는 시민들에 대한 당 차원의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태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의원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여 명백한 성폭행 범죄 사실과 2차 가해 정황을 외면한 것”이라며 “김 의원이 말했던 ‘피해자 보호를 위한 협조’는 신기루마냥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알고도 묵인한 ‘표리부동’한 김원이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사과하라”며 “아울러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강력한 처벌에 앞장서길 바란다. 이들이 있어야 할 곳은 국회가 아니라 경찰 조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추경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추경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12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