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홈인테리어 수요 급증에… 작년 집 꾸미기 물품 수입 ‘역대 최대’
경제 유통

홈인테리어 수요 급증에… 작년 집 꾸미기 물품 수입 ‘역대 최대’

‘집 꾸미기’ 물품 수입액과 수입증감률. (제공: 관세청)
‘집 꾸미기’ 물품 수입액과 수입증감률. (제공: 관세청)

코로나 2년간 26.1% 늘어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홈인테리어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소파, 조명 등 집 꾸미기(홈퍼니싱) 관련 물품 수입액이 지난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관세청에 따르면 집 꾸미기 관련 8개 품목 수입액은 지난 2019년 27억 8100만 달러, 2020년 30억 3300만 달러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작년 35억 600만 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수입액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26.1% 늘어난 수치다.

작년 1분기 수입액은 처음으로 8억 달러를 상회했다. 올해 1분기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했으나 여전히 8억 달러를 넘기며 수요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수입액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의자(소파·스툴 등)이 전년 대비 13.5% 신장했으며 조명 21.8%, 침구 15.7%, 침대 6.9%, 깔개 18.7%, 커튼 16.7%, 책상 18.6% 등 모두 증가했다.

‘집 꾸미기’ 품목별 수입 현황. (제공: 관세청)
‘집 꾸미기’ 품목별 수입 현황. (제공: 관세청)

관련 품목 수입액 증가에 대해 관세청은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거주공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상대국별 수입액 비중은 중국 74.9%, 베트남 9.5% 등으로 압도적이었으나 수입 증가율은 상대적으로 물품 단가가 높은 이탈리아, 덴마트, 독일 등 유럽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자는 이탈리아와 독일, 조명은 독일과 미국, 침구는 덴마크와 이탈리아산 비중이 높았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