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북한 “남북정상 친서교환… 노력하면 관계 발전할 것”
정치 북한

북한 “남북정상 친서교환… 노력하면 관계 발전할 것”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 산책 회담을 마친 후 돌아오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 산책 회담을 마친 후 돌아오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퇴임 앞둔 마직막 친서 될듯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최근 친서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퇴임을 앞둔 문 대통령의 마지막 친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지난 4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를 받고 4월 21일 회답 친서를 보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어 “(양 정상이) 서로가 희망을 안고 진함없는 노력을 기울여나간다면 북남관계가 민족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개선되고 발전하게 될 것이라는 데 대해 견해를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북남수뇌(남북정상)가 역사적인 공동선언들을 발표하고 온 민족에게 앞날에 대한 희망을 안겨준 것”을 회고하며 “임기 마지막까지 민족의 대의를 위해 마음 써 온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노고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