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극단 선택 조장’ 사이버렉카 처벌 청원 23만
사회 사회일반

‘극단 선택 조장’ 사이버렉카 처벌 청원 23만

사이버 불링.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사이버 불링.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안채린 기자] 지난달 BJ잼미(본명 조장미, 27)와 배구선수 김인혁(남, 27)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으로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과 ‘사이버 렉카(Cyber Wrecker)’가 떠오르면서 악플러들과 사이버 렉카 유튜버들을 향한 비난이 쏟아진 바 있다. 이와 함께 처벌 요구도 빗발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대표적 사이버 렉카 유튜버로 지목되는 유튜버 ‘뻑가’에 엄벌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동의 수 23만명을 돌파하며 청와대 답변 대기 중이다.

특히 조씨는 지난 2019년 방송 중 ‘남성 혐오’를 상징하는 제스처를 취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여러 사이버 렉카 유튜버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에 조씨는 사과와 해명에 나섰지만 악플은 계속됐다. 결국 조씨는 2020년 방송을 중단하고 정신적 스트레스로 약을 복용 중이라고 토로했다.

조씨의 죽음은 조씨의 삼촌이라고 밝힌 A씨에 의해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5일 트위치(Twitch, 개인 인터넷 방송 플랫폼) 게시판에 “장미가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 그동안 수많은 악플들과 루머 때문에 우울증을 심각하게 앓았었고, 그것이 원인이 됐다”고 전했다.

이후 조씨의 사망 소식이 확산하면서 사이버 렉카 동영상을 올린 유튜버들에 대한 처벌 요구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것이다. 청원인은 “제발 인터넷상이라고 함부로 댓글 쓰고 루머를 퍼트리지 말아달라”며 “자살하게 만든 유튜버들 아이피 추적을 통해 강력 처벌을 원한다. 그리고 이 사건의 원흉 **를 모욕죄. 허위사실 유포죄로 처벌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조씨의 죽음이 공론화되자 뻑가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내가) 잼미를 모함한 최초의 당사자가 아니다. 잼미 관련 이슈를 뒤늦게 정리한 것뿐”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제 책임이 없는 것이 절대 아니다. 과도한 비꼬기와 억측으로 인해 피해받았을 잼미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역시 다 보고 나니 사죄 영상이 아니고 변명 영상이네” “11분 동안 아주 그냥 변명만 하는구나. 들어줄 가치조차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표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