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尹 새 집무실, 국방부 청사로 ‘용산시대’ 여나… 검토 중
정치 국회·정당

尹 새 집무실, 국방부 청사로 ‘용산시대’ 여나… 검토 중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집무실에서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등과 차담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집무실에서 안철수 인수위원장, 권영세 부위원장 등과 차담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4

광화문과 용산 ‘저울질’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집무실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관저는 용산구 한남동 육해공군 참모총장 공관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용산 미군기지 부지가 공원으로 탈바꿈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해당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선 후보 시절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을 국민과 항상 소통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처럼 집무실을 국방부 청사로 옮기게 되면 인근 용산공원에서 시민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앞서 윤 당선인이 공약했던 ‘청와대 시대를 정리하고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는 것처럼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광화문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다만 ‘용산’이 유력한 이전지로 거론되는 모양새다.

용산 미군기지의 경우에는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나 외교부 청사에 비해 주변에 높은 건물이 없고 외부와의 차단도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에 경호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윤 당선인이 내걸었던 공약처럼 광화문에 집무실을 두게 될 경우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을 대통령 관저로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 집무실과 관저의 분리는 대통령의 출퇴근 시 주변 교통의 통제로 이어진다. 이로 인해 경호나 여러 가지 부분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함을 겪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