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윤석열 당선인, 기시다 日총리와 통화 “양국 현안 해결위해 협력하자”
정치 정치일반

윤석열 당선인, 기시다 日총리와 통화 “양국 현안 해결위해 협력하자”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1

“우호협력 증진 위해 함께해야”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전화통화에서 이른 시일 내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15분간 기시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했다.

기시다 총리는 당선축하 메시지를 전했고 윤 당선인은 “축하전화에 감사하다. 특히 오늘 3.11 동일본 대지진 11주기를 맞아 일본 동북지방 희생자와 가족분들,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또 “한국과 일본 양국은 동북아 안보와 경제번영 등 향후 힘을 모아야할 미래과제가 많은 만큼 양국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양국 현안을 상호 공동이익에 부합하도록 합리적으로 해결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취임 후 한·미·일 3국이 한반도 사안 관련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2.3.11

윤 당선인과 기시다 총리는 한일 두 나라 미래세대 청년들의 상호 문화이해와 교류증진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 취임 후 이른 시일 내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윤 당선인과 기시다 총리가 취임 후 이른 시일 내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NHK와 교토통신도 윤 당선인과 기시다 총리의 통화를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통화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도 ‘한일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북한 미사일과 핵 개발 문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이어 윤 당선인이 두 번째로 통화한 외국 정상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