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국방부 “북한 최근 두차례 미사일, 우주발사체 가장 신형ICBM 시험”
정치 국방

국방부 “북한 최근 두차례 미사일, 우주발사체 가장 신형ICBM 시험”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방송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방송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한미 분석… 신형 ICBM 판단

“안보리 위반 강력 규탄, 중단 촉구”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최근 두 차례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우주발사체를 가장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의 일환으로 평가된다고 한미 정보당국이 11일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북한이 지난달 27일과 이번달 5일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한미의 정밀 분석 결과,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일 열병식 때 북한이 최초 공개하고 개발 중인 신형 ICBM 체계와 관련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관련 보도에서 두 차례 모두 ‘미사일’ 언급이나 발사체 사진 없이 ‘정찰위성 개발용’ 시험발사가 진행됐다고 전했고, 한미 정보당국은 당시 탐지된 제원을 바탕으로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로 추정했는데, 이날 최종적으로 2020년 10월 당 창건일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한 ‘화성-17형’의 일환으로 판단한 것이다.

국방부는 “최근 두 차례의 시험발사가 ICBM의 사거리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향후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가장한 해당 미사일의 최대사거리 시험 발사를 앞두고 관련 성능을 시험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의 최근 두 차례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정밀 분석과 협의를 거쳐 이같은 판단을 내렸다”며 “국제사회가 북한의 미사일 추가개발에 대해 단합된 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표명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이를 공개하게 됐다”고 이유를 댔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다수의 유엔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연합뉴스TV 제공]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연합뉴스TV 제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