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총리 “소상공인, 내년 1월 2일까지 가장 혹독… 그에 걸맞는 최소 지원책”
경제 경제일반

김총리 “소상공인, 내년 1월 2일까지 가장 혹독… 그에 걸맞는 최소 지원책”

(서울=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손실보상과 관련해 “(내년) 1월 2일까지 가장 혹독할텐데 이 시기를 그냥 넘기라고 할 수 없다”며 4조 3천억원의 패키지를 발표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김 총리는 17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연말이 그분들의 대목인 셈인데 그 영업을 포기시킬 때는 정부도 그에 걸맞는 최소한의 지원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의 의지와 방향을 발표해드려야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선지원 후정산’ 형태 지급에 관해서는 “지금으로서는 개별업소별로 정산하는 방식은 시간이 너무 걸린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선지급이라고 표현하기에는, 재정 집행에 어려움이 있어서 방식을 한번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재원 조달 방법에 대해서는 “올해 예산 내에서 찾아봐야 한다. 어디서 재원을 가져올 여지가 있는지, 올해 사업 미집행 돼서 끌어쓸 것이 있는지 찾아내고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합동 브리핑을 열어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자영업자 320만명에 대해 1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을 지급하기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또 기존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던 이·미용업, 키즈카페 등 인원·시설 이용 제한업종 12만곳이 보상 대상에 포함시켰다.

정부는 기정예산과 각종 기금, 예비비 등을 총동원해 4조 3천억원 규모의 3대 패키지 지원 방안을 마련해 올해 말부터 신속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