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정은 “우리 주적은 전쟁 자체… 남조선‧미국 아냐”
정치 북한

김정은 “우리 주적은 전쟁 자체… 남조선‧미국 아냐”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당 창건 76년 기념강연회를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10.11.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당 창건 76년 기념강연회를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10.11.

첫 국방발전전람회 개막 연설

“국방력 강화는 남조선 겨냥 아냐”

“美, 적대적이지 않다지만 근거 없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들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을 맞으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이 10월 11일 3대혁명전시관에서 성대히 개막되었다”면서 김 위원장이 개막식 기념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분명코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역사는 다시는 되풀이 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위력을 응당한 수준에서 가지지 못한다면 외부의 군사적 위협에 끌려 다니며 강요당할 수밖에 없고 나아가 국가와 인민의 존재자체도 지켜낼 수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의 세상 이치”라며 “누구도 다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은 우리 당의 드팀 없는 최중대 정책이고 목표다.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고 국방력 강화 의지를 다졌다.

특히 “조선반도 주변의 군사적 긴장성으로부터 우리 국가 앞에 조성된 군사적 위험성은 10년, 5년전 아니 3년전과도 다르다”면서 “한미 군사연습과 남한의 군비현대화 시도 등을 두고 "조선반도 지역의 군사적 환경이 변화될 내일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국방력 강화의 명분으로 남측의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무인정찰기 도입, 신형 미사일 개발 등을 거론하며 “최근 남한이 미사일지침을 개정한 이후 탄두개발, 사거리 제고 등 미사일 능력을 향상하고 잠수함 전력 강화, 전투기 개발 등 공격용 군사장비 현대화 시도에 전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이제는 우리의 상용무기 시험까지도 무력도발이라느니 위협이라느니, 긴장을 고조시키는 부적절한 행위라느니 하는 딱지들을 잔뜩 붙여놓고 미국을 위시한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목소리를 솔선 선창하는데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남조선의 이 같은 과욕적인 야심과 상대방에 대한 불공평을 조장하고 감정을 손상시키는 이중적이고 비논리적이며 강도적인 태도에 커다란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계속 우리의 자위적 권리까지 훼손시키려고 할 경우 결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강력한 행동으로 맞설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다만 “남조선이 한사코 우리를 걸고들지만 않는다면, 우리의 주권행사까지 건드리지 않는다면 장담하건대 조선반도의 긴장이 유발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다시금 말하지만 남조선은 우리 무장력이 상대할 대상이 아니다”라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최근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며 “미국은 아직까지도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써 지역의 긴장을 산생시키고 있다. 조선반도 지역의 정세불안정은 미국이라는 근원 때문에 쉽게 해소될 수 없게 되어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국방발전전람회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람회에 최근 5년간 개발한 무기가 전시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국방발전전람회는 우리 국가가 도달한 국방과학, 군수공업의 경이적인 발전상과 그 눈부신 전망을 과시하는 일대 축전”이라며 “우리 당의 혁명적인 국방정책과 그 빛나는 생활력이 집대성된 오늘의 성대한 전람회는 대규모 열병식 못지않게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적인 국력시위로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