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구미시, 무을면 일대 고분군 문화재 발굴조사 착수
전국 대구/경북

구미시, 무을면 일대 고분군 문화재 발굴조사 착수

 

15일 경북 구미시 무을면 일대의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가 착수된 가운데 장세용 구미시장(가운데)이 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경청하고 있다. (제공: 구미시청)
15일 경북 구미시 무을면 일대의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가 착수된 가운데 장세용 구미시장(가운데)이 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경청하고 있다. (제공: 구미시청)

지역 고대사 실체 규명 기대

[천지일보 구미=송하나 기자] 경북 구미시 무을면 일대의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가 15일부터 진행된다.

이날 구미시에 따르면 문화재 발굴조사기관인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에 의뢰해 ‘구미 송삼리 고분군Ⅰ’에 대한 발굴조사에 착수한다.

구미 송삼리 고분군Ⅰ을 비롯한 무을면 일대 고분군은 삼국시대의 고분군으로 구미 낙산리 고분군(사적 제336호), 황상동 고분군(사적 제470호)와 함께 구미지역 고대사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큰 의미를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이번 무을면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양질의 자료를 확보해 문화재의 가치를 적립하고 체계적인 연구와 보존관리 대책을 세울 방침이다.

또 그동안 부각되지 못했던 구미지역 고대역사의 실체를 규명하고 유적을 정비해 연계 활용사업도 추진하는 등 고대사 정비복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