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기대-생기원-성균관대, 바이러스 잡는 고전압 플라즈마 만든다
사회 교육·캠퍼스

한기대-생기원-성균관대, 바이러스 잡는 고전압 플라즈마 만든다

마찰대전 나노발전기의 출력을 극대화시킨 ‘증폭 장치’ 시제품 (제공: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천지일보 2021.2.3
마찰대전 나노발전기의 출력을 극대화시킨 ‘증폭 장치’ 시제품 (제공: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천지일보 2021.2.3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국내 연구팀이 마찰대전 나노발전기 전극의 방전 특성을 이용해 마찰전기의 출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개발된 기술은 기존 연구에서 수행하지 않았던 ‘전극 구조 변화’에 초점을 맞춰 세계 최고 수준의 5000V 이상 고전압을 구현했다. 이는 2000V 수준에 머물렀던 유사 연구들보다 2~3배 이상 뛰어난 출력이다.

▲박진형 한국기술교육대 교수 ▲조한철 생기원 박사 ▲성균관대 김상우 교수·김지혜 박사 공동 연구팀은 알루미늄판을 기계 가공할 때 생기는 ‘알루미늄 울(wool)’의 가장자리에 전극이 접근하면 마치 피뢰침이 번개를 맞는 것처럼 스파크 방전 효과가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해 이 같은 구조를 개발했다.

조한철 박사는 “마찰대전 나노발전기는 고전압 저전류라는 특성상 감전으로부터 안전하고 자가충전이 가능해 반영구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미래기술”이라며 “고전압 플라즈마를 활용해 공기 중 바이러스·세균 제거 등 다양한 실생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