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산업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4톤 7개 업체에 공급
경제 기업·산업

산업부,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4톤 7개 업체에 공급

6일 경기도 평택의 마스크 제조공장인 우일씨앤텍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필요한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6일 경기도 평택의 마스크 제조공장인 우일씨앤텍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필요한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제3차 출고조정명령…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 우선 배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긴급수급조정조치(3.6~6.30)에 따라 제3차 출고조정명령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제1차 출고조정 명령에서 5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4톤이, 이어 12일 제2차 출고조정 명령으로 9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4.4톤이 공급됐다.

이번 명령으로 주말에 생산이 중단되는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 등 7곳에 멜트블로운 4톤을 공급한다.

산업부와 식약처는 9일부터 18일까지 마스크업체를 조사해 멜트블로운 부족을 호소하는 88개 업체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의료진이 쓰는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에 멜트블로운을 우선 배정하고 7일내 도입물량이 없는 6개 재고소진 업체에도 물량을 공급한다.

배정된 물량은 오늘(20일)부터 7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전달돼 내일(21일)부터 마스크 생산에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부와 식약처 현장점검반이 직접 현장에서 출고조정 명령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한다. 산업부는 이번 조치 외에도 멜트블로운 수급 안정화를 위해 생산 확대, 수입대체선 발굴, 설비 개선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대량공급이 기대되는 T사의 신규 필터 설비 증설을 지원한다. 식약처와 협조하여 안전성, 유효성 확보를 위한 시험검사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한다.

다음주부터 들어올 수입물량을 원활하게 도입하기 위해 조달청과 협력한다. 샘플 테스트 지원, 해외 조달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멜트블로운 수입대체선을 발굴한다.

예비비 28억원을 활용해 다른 용도 설비를 마스크 생산용으로 전환하고, 노후설비를 개선한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