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지원 “정부, 이슬람채권 법안 입장 밝혀야”
정치 국회·정당

박지원 “정부, 이슬람채권 법안 입장 밝혀야”

▲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전병헌 정책위의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17일 2월 임시국회 주요 쟁점으로 부각되는 이슬람채권 법안과 관련해 청와대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정부가 법안을 발의하고도 국회에서 처리하는 대로 따르겠다는 무책임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정부를 질타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정책위의장 중심으로 이슬람채권 법안에 대해 토론하고, 종교계와의 대화를 통해 좋은 방향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원내대표는 원세훈 국정원장의 미국 방문과 관련해 “국제적인 흐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정부가 ‘통큰’ 결정을 하길 바란다”며 “방미(訪美) 성과가 남북회담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함바게이트 등 권력형비리에 대해선 “파렴치하게 뇌물을 받은 권력 핵심 실세들을 국민과 함께 규탄한다”며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