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70대 목사, 조계사 경내서 “예수 믿으라” 소란
종교 종단연합

70대 목사, 조계사 경내서 “예수 믿으라” 소란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목사를 자칭한 70대 노인 일행이 조계사 경내에서 “예수를 믿으라”며 소란을 피워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과 조계사에 등에 따르면 11일 오후 2시 20분 정월 조상천도재 봉행 중이던 조계사에 자신이 목사라고 밝힌 이모(78) 씨와 80~90대 노인 일행 3명이 들어왔다.

 

이어 이들은 대웅전 앞에서 메가폰을 입에 대고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것이다. 부처가 비를 (내리게 해) 주냐. 비가 와야 농사짓고 밥 먹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또 “중들 나와라” “예수 믿으라” “예수 안 믿으면 공산당이다”라고 육성으로 소리 지르며 경내에서 20여 분간 소란을 피웠다고 조계사는 전했다.

 

이에 조계사 종무원들은 이 씨 등을 일주문 밖으로 내몰았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임의동행 형식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씨를 퇴거불응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