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인국 군대 면제, 사과에도 네티즌 여전히 싸늘… “구차한 변명 같을까봐 겁이 났다”
연예 핫이슈

서인국 군대 면제, 사과에도 네티즌 여전히 싸늘… “구차한 변명 같을까봐 겁이 났다”

서인국 측 “골연골병변으로 귀가 명령, 재검 후 군복무” (출처: 서인국 SNS)
서인국 측 “골연골병변으로 귀가 명령, 재검 후 군복무” (출처: 서인국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서인국이 28일 새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에서 군면제 논란에 대해 사과를 했다.

이날 서인국은 “시작에 앞서 그간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서인국의 군면제 논란 사과에도 네티즌들은 싸늘한 반응이다.

서인국은 지난해 3월 입대했으나 발목 이상으로 나흘 만에 귀가 조치됐다. 이후 재검사를 통해 5급 전시근로역 판정을 받았다.

당시 군면제 논란이 일자 서인국은 자신의 팬카페에 “일 욕심도 있었지만 아팠던 곳의 수술 권유를 받아 통증 완화 치료를 병행하느라 입대 연기 신청을 했다. 군에 가고자 하는 마음으로 입대 연기는 했지만 재검 신청은 하지 않았고 어떠한 자료도 갖고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첫 면담 때 소대장님이 아픈 곳이 있으면 미리 말하라고 하셨고 다리가 조금 불편하다고 말씀 드렸다. 이것으로 병원에 가게 되고 군대에서 나가게 될 것은 상상하지 못했다”며 “하고 싶은 말은 많았지만 구차한 변명 같을까봐 겁이 났다. 많은 분들이 의심하는 걸 보고 나도 놀랐다. 내 입장과 다른 이야기가 확산되는 걸 보고 팬분들이 마음아파 하실까봐 진실을 꼭 말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