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단국대-와이어젠, 기술이전 협약 체결
사회 교육·캠퍼스

단국대-와이어젠, 기술이전 협약 체결

단국대-와이어젠 기술이전 협약 기념사진 (제공: 단국대학교) ⓒ천지일보 2018.7.27
단국대-와이어젠 기술이전 협약 기념사진 (제공: 단국대학교) ⓒ천지일보 2018.7.27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와 의료기기 스타트업인 ㈜와이어젠이 27일 오전 11시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산학협력단장실에서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장치 개발 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와이어젠은 기술이전료로 선급 5억원 및 경상기술료를 단국대에 지급하기로 했다.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장치 개발’ 특허기술은 현정근 교수(단국대 의과대학 재활의학과) 연구진이 개발한 신경도관 제조기술로, 말초신경 및 척수손상 재생에 최적화되어 신경 재생 후 인체에 남지 않고, 축삭 및 지지세포 성장 촉진 영양물질 교환이 가능한 인공 신경도관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또한 재생되는 축삭(신경 세포체에서 뻗어 나온 돌기)에 방향성을 부여해 빠른 재생이 가능하고, 재생인자 및 세포 합입이 가능해 재생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단국대와 ㈜와이어젠은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제조장치 기술의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현정근 교수는 “그동안 단국대가 개발해 온 신경도관 제조 방법 및 장치 개발 기술의 실용화가 가시권에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3~4년 이내 시판 중인 신경도관의 한계점을 극복한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