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신성우 “아내 얼굴 공개 않는 이유? 스토커 때문”… 무슨 일 있었길래?
연예 연예일반

신성우 “아내 얼굴 공개 않는 이유? 스토커 때문”… 무슨 일 있었길래?

(출처: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출처: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아내의 모습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신성우가 출연했다.

신성우는 스토커에 대해 언급하며 “아이를 위해서라도 차단을 해야 할 것 같고 아마 아내가 화면에 나오거나 하면 사진을 캡처해서 비방글을 올릴 게 분명하다. 저는 여러분들에게 드러나 있는 인생이지만, 저로 인해 가족들이 곤란을 겪는다든가 이래서는 안 되지 않나”라며 아내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신성우는 “과도한 관심을 가진 팬분이 자기 왜곡된 만족감을 못 느끼기 때문에 그게 증오로 변해서 스토킹하는 상황이다. 그래서 집 보안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신성우는 "자기를 '하나님께서 어린시절 나와 연결해줬다'고 착각하는 친구가 있다. 그 친구가 계속 말도 안 되는 이야기와 비방의 글로 저희 가족들을 건드린다. 그걸 더 이상 간과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내가 일할 때 '왜 교통사고가 안 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메일 해킹도 하고 용감하게 전화도 한다. 욕도 해보고 타일러도 보고 별짓 다 해봤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