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에 “제대로 교육하지 못 한 제 불찰”
사회 사회일반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에 “제대로 교육하지 못 한 제 불찰”

(출처: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출처: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비서관의 폭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나의원은 21일 오후 페이스북에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금일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도 알렸다.

한편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에 따르면 나 의원실 소속 비서관 A씨는 모 중학교 학생과 언쟁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욕설은 물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