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려원 “나이 38세… 어려 보이려고 앞머리 잘라”
연예 연예일반

정려원 “나이 38세… 어려 보이려고 앞머리 잘라”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정려원이 나이를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정려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국 어머니는 “실제로 보니까 더 예쁘다”며 감탄했다. 박수홍 어머니 또한 “TV보다 얼굴이 더 작다”고 덧붙였다.

정려원은 나이를 묻는 질문에 38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 보이려고 앞머리도 잘랐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려원은 과거 연애사를 전했다. 정려원은 “예전에 불같은 사랑이라고 해야 하나. 그 사람도 날 좋아했는데 내가 더 불이 붙었다”라며 “저 사람과 결혼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려원은 “기도를 안 하던 제가 엄마한테 얘기하면서 우는 모습을 보더니 엄마가 사랑은 구걸이 아니다 사랑은 같이하고 받는 거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고, 그때 마음을 끊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