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더민주, 주빌리은행과 부실채권 70억원 탕감… “잔혹추심 근절하겠다”
정치 국회·정당

더민주, 주빌리은행과 부실채권 70억원 탕감… “잔혹추심 근절하겠다”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 등 당 지도부가 26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70억원 부실채권 통지서를 소각하는 부실부채 탕감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가계부채특위는 주빌리은행과 26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돈(빚)보다 사람이 먼저다. 부실채권 70억원 탕감(555명)구제, 잔혹추심근절’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김종인 비대위원회 대표는 “정부 여당 때문에 지난해 12월 31일부로 대부업법 이자율 일몰제가 폐지됐고 현재 야만적 이자율이 적용될 뻔했다”며 “대부업법상 이자율을 27.9%로 제한하기로 한 여야 간 합의한 법안을 즉각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가계부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더민주 가계부채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가계부채로 고통 받는 국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노력했다”며 “최근 마포 대부업체의 70억원 가량의 가계부채를 소각하는 성과와 이로써 555명에게 부채탕감 혜택을 주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더민주 가계부채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주빌리은행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자체(서울시, 성남시 등)의 도움을 받아 6개월 간 총 1472억원(원리금 기준)의 부실채권을 탕감하고 4000여명의 채무자에게 새 출발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날 더민주 가계부채특별위원회는 70억원 부실채권 통지서를 소각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대부업법 개정안 즉시 처리를 촉구하고 향후 ▲고리 대출 및 불법추심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 ▲금융복지상담센터 전국 확산 ▲채무 취약계층에 대한 신용 대사면 ▲죽은 채권 부활금지 ▲20% 이하로 이자제한 ▲약탈적 과잉대출 금지 등 가계부채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