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기관지·폐에 특효 ‘도라지’
웰빙건강 제철 힐링푸드

[제철 힐링푸드] 기관지·폐에 특효 ‘도라지’

▲ 양향자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도라지를 한의학에서는 길경이라고도 하는데, 성질은 약간 따뜻하며 독이 많고 맛은 맵고 쓰다고 할 수 있다. 한방에서 길경은 노쇠하거나 폐기가 완전히 쇠약해지지 않은 사람의 기관지와 폐의 병에 특효약으로 언급하고 있기도 하다.

도라지 뿌리에는 풍부한 칼슘과 섬유질, 철분을 비롯하여 사포닌, 무기질, 단백질, 비타민 등이 들어 있어 우수한 알칼리성 식품으로서 예부터 폐 기능 활성, 뱃속의 냉기는 물론 한열을 없애주는 역할, 인후의 보호작용 등 여러 가지 질환에 약으로 쓰였다.

도라지는 호흡기 질환이라 할 수 있는 감기는 물론 천식에도 탁월한 효능을 보이기 때문에 호흡기 질환에 노출되기 쉬운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나 노인분들, 그리고 잦은 스트레스로 인해서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에게 좋다.

도라지에는 사포닌, 비타민 C, 철, 인 등이 함유되어 있어 우리 몸의 면역력을 강화 시키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오래 묵은 도라지가 산삼이나 인삼에 버금간다는 말은 오래된 도라지일수록 사포닌 성분이 많기 때문이다.

도라지는 콜레스테롤을 저하하는 효능이 있기 때문에 혈관계 질환에도 좋다고 할 수 있는데, 특히 혈전에 유해 콜레스테롤이 모여 혈관을 막는 고혈압의 경우 도라지에 함유된 성분이 유해 콜레스테롤을 녹이는 효능을 엿볼 수 있다.

목이 아프거나 편도선염이 심할 때 도라지 삶은 물을 마시기도 하고, 입에 잠시 머금고 입안을 씻어주면 통증이 가신다. 주의할 것은 진액이 부족하면서 만성으로 기침하는 사람과 기침에 피가 나오는 사람은 피해야 한다.

 
 
◆ 도라지 생채무침
[재료]
도라지 100g, 오이 1개, 오징어 1마리, 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1작은술
간장 1작은술, 식초 2큰술, 물엿 1큰술, 참기름·깨소금 약간씩

[만드는 법]
① 도라지는 껍질을 벗겨 가늘게 채 썰어서 소금으로 바락바락 주물러 쓴맛을 우려낸다.
② 오이는 반을 갈라 어슷어슷 썬다.
③ 오징어는 껍질을 벗긴 후 4cm 정도로 가늘게 채 썰어 끓는 물에 살짝 데쳐낸다
④ 분량의 양념을 잘 섞어 양념장을 만든 후 손질한 재료를 모두 넣어 무친다.
⑤ 마지막에 참기름 한 방울을 넣어 무친 후 상에 낸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