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공유도시 자문·심의할 ‘공유촉진위원회’ 출범
사회 행정자치

[서울시] 공유도시 자문·심의할 ‘공유촉진위원회’ 출범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공유도시(Sharing City) 서울’의 추진정책을 자문하고 공유활동의 주체인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의 지정 및 지원을 심의하는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공유촉진위원회’가 출범했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서울시 공유촉진위원회’ 위원으로 학계, 경제계, 법조계, 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공유 관련 전문가와 시의원 등 총 15명을 위촉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공유촉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31일 제정·공포된 ‘서울시 공유(共有) 촉진 조례’에 따라 시민사회와 기업, 서울시가 함께 협업해 출범하게 됐다.

‘서울시 공유 촉진 조례’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해 9월 20일 선언한 ‘공유도시(Sharing City) 서울’을 만들기 위한 법적 근거로 공공자원의 공유원칙과 공유단체·공유기업의 지정 및 행정적·재정적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시 공유촉진위원회는 그간 학계, 경제계, 법조계, 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 및 사회혁신과 관련된 활동을 해 온 외부 전문가 9명과 서울특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의원 2명, 서울혁신기획관 등 관련 부서 국장 4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3년이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은 ▲고영 SCG 대표 ▲김지현 NHN 이사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이사장 ▲우병 현 조선경제 i 총괄이사 ▲윤영각 PINE STREET 회장 ▲이구경숙 한국여성단체연합 국제연대센터 부소장 ▲이나리 은행권 청년창업 재단 기업가정신센터장 ▲장영화 혁신기업가센터 oec 대표 ▲정지훈 명지병원 IT 융합연구소장 등 경제, 학계, 언론, IT, 민간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또한 서울특별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선갑 의원(민주통합당, 광진3)과 윤리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인 이형석 의원(새누리당, 강동2)이 참여함으로써 서울특별시의회와 함께 공유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 기반도 마련했다. 서울시에서는 조인동 서울혁신기획관, 장혁재 고용노동정책관, 이충열 복지정책관, 백호 교통정책관이 당연직으로 참여했다.

조인동 서울시 서울혁신기획관은 “물건, 공간, 정보, 재능 등의 공유를 통해 도시의 경제적·사회적·환경적 문제를 해결하는 공유도시 서울 추진을 위해 시민사회와 기업, 서울시의회 및 서울시가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며 “강력한 민관 파트너십 구축으로, 공유도시 서울 정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