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본인 명의로 이전
李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본인 명의로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 내곡동 사저 부지를 본의 명의로 옮기기로 했다. 사저 부지 명의는 현재 장남인 시형 씨 앞으로 돼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이 대통령이 이날 미국 국빈 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장남 시형 씨 앞으로 된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절차를 거쳐 즉시 명의를 바꾸기로 했다”고 전했다.

당초 이 대통령은 사저 부지를 직접 살 경우 보안문제 드등이 발생할 수 있어 아들이 사도록 한 뒤 건축허가 시점에서 이를 직접 매입할 계획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