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우윳값 10% 올린다
서울우유, 우윳값 10% 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매일유업도 잇따라 인상 전망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대 유업체인 서울우유가 오는 16일부터 우유 가격을 평균 10% 올리기로 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는 최근 대형 할인점과 슈퍼마켓 등 일선 매장에 오는 16일부터 우유 가격을 10% 내외 인상할 계획이라고 통보했다.

이 경우 현재 일선 소매점 가격이 2천200원인 1ℓ들이 흰우유는 2천450원 안팎으로 오를 전망이다.

일반 소매점보다 가격이 50원 정도 싼 이마트[139480] 등 대형 할인점에서는 2천150원인 가격이 2천370원 안팎으로 오를 전망이다.

서울우유가 이처럼 우유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한 것은 지난 8월16일부터 낙농농가가 유업체에 납품하는 원유(原乳) 가격이 ℓ당 138원 인상됐기 때문이다.

애초 서울우유 등 유업계는 원유가격 인상과 동시에 할인점 등에 납품하는 우유제품 가격을 올리려 했으나 우윳값 인상이 소비자 물가에 미칠 영향을 우려한 정부가 연말까지 우윳값 인상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두 달 가까이 가격인상을 자제해왔다.

그러나 8월16일 원유값 인상 이후 일선 유업체에 누적된 적자가 300여억원에 달하고 재무구조가 취약한 일부 유업체는 더이상 버티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업계의 맏형격인 서울우유가 '총대'를 메고 가격인상에 나서게 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정부에서는 연말까지 가격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날이 갈수록 누적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견디기 어려운 상태가 됐다"며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소매가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업계 선도업체인 서울우유가 우윳값 인상을 단행키로 함에 따라 남양유업[003920]과 매일유업[005990] 등 다른 유업체들도 조만간 우윳값 인상 대열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우유를 주원료로 쓰는 빵과 커피음료 등의 가격도 연쇄적인 인상이 불가피해 정부의 하반기 물가관리에 적잖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