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능올림픽서 17번째 종합우승 쾌거
한국, 기능올림픽서 17번째 종합우승 쾌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4~9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41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우리나라가 17번째 종합우승을 차지해 ‘기술 강국’의 위상을 드높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40개 종목의 성적을 집계한 결과 금메달 13개, 은메달 5개, 동메달 7개(시범종목 석공예 포함)를 획득해 일본(금 11, 은 4, 동 4), 스위스(금 6, 은 5, 동 6)를 누르고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1967년 16회 스페인 대회를 시작으로 총 26차례 출전해 17번째 정상에 올랐고 지난 2007년 일본 대회, 2009년 캐나다 대회에 이어 3연패를 기록했다.

세계 50개국 949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 한국은 컴퓨터정보통신 등 39개 직종에 43명의 선수가 출전해 기량을 겨뤘다.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온 CNC 선반, CNC 밀링, 금형, 용접, 판금 등 기계와 제조업 종목, 하이테크 기술 산업인 모바일로보틱스 직종에서 금메달을 땄다. 또 동력제어 직종은 1989년 이후 22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했고 화훼 장식 직종은 유럽의 강호를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수상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우수성과 기술 한국의 위상을 세계에 떨친 자랑스러운 일”이라면서 “송영중 단장을 비롯한 대표단 모두의 열정과 노력에 찬사를 보내며 더욱 정진해 기술 강국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해 주기 바란다”고 치하했다.

한국팀 대표단장인 송영중 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종합우승 확정 후 “기술 강국 코리아의 국가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게 됐다”며 “숙련 기술인들이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능올림픽은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만 22세 이하(통합제조 및 메카트로닉스는 만 25세 이하) 젊은 기능인의 잔치로 연구개발의 성과를 제품으로 구현하는 숙련기술과 일부 서비스업의 세련미를 겨루는 종합대회다.

대회 입상자에게는 금메달 6720만 원, 은메달 3360만 원, 동메달 2240만 원의 상금과 훈장이 수여되며 국가기술자격 산업기사시험 면제, 산업기능요원 군 복무, 동일분야 계속종사 장려금 지급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윤경 2011-10-10 13:11:45
우리나라는 어느 분야든 확실히 특출나게 잘하는것 같아요. 열정과 끈기가 있어서 그런가? 아무튼 기쁜일이네요

임규진 2011-10-10 10:23:19
역시 대한민국 입니다. 엄청난 쾌거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