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내곡동에 새 사저… 청와대, 논란해명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에 새 사저… 청와대, 논란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송범석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퇴임 후 현재 소유하고 있는 서울 논현동 자택이 아닌 내곡동의 새 사저에서 거주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시사 주간지 <시사저널>은 내곡동 사저 부지를 청와대와 이 대통령의 장남인 이시형 씨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통령이나 김윤옥 여사의 명의로 부지를 매입하면 주변 땅 값이 올라갈 수 있고 경호 안전상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저 부지 구입비용은 모두 11억 2000만 원으로 6억 원은 아들 시형 씨가 논현동 자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았으며 나머지 5억 2000만 원은 이 대통령의 친척들로부터 빌렸다고 청와대는 진화에 나섰다.

한편 매입과 관련해 실제 계약은 시형 씨와 대통령실에서 하고, 최종 결정 전 이 대통령도 현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명남 2011-10-10 10:27:11
노통의 사저가 아방궁이면 MB의 사저는?
앞뒤가 맞으려면 한나라당에서 가만있으면 안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