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문학 詩향] 코스모스 연가-김정미
[서정문학 詩향] 코스모스 연가-김정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정미
단 한번
당신 품에 아름답게
피어나기 위해
수많은 날을 서성거렸습니다

단 한번
이 향기 당신 가슴에
파고들기 위해
수많은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그대 가슴에
따스한 햇살 스며드는 날
가녀린 영혼
당신품에서 피어납니다


-약력-
서정문학 시부문신인상
서정문학 수필부문 신인상
서정문학작가협회 서울지부사무국장
송파문인협회 회원
전남일보 백일장 우수상 수상
한국문예진흥원 문학상 수상


-시평-
김정미 시인은 평범한 매일 매일의 일상에서 시심을 찾아내 문학혼을 불태우는 시인이다. 대부분의 작품을 보면 언어의 매력과 함께 포근한 느낌이 든다. <코스모스 연가>는 우리에게 위로가 되는 사랑 이야기요, 행복을 갈구하는 작품이다. 논밭 곡식 익어가는 길섶에서 사람의 눈길을 받아 피는 코스모스, 한 생을 흔들리며 이렇게 사는 거라고 자신을 내려놓을 줄 아는 코스모스를 바라보는 시인의 마음에 시를 감상하는 재미가 있다.

사람은 늘 화려한 꽃을 찾아 열광하지만 ‘단 한번/이 향기 당신 가슴에/파고들기 위해/수많은 시간을 기다렸습니다’와 같이 청명한 하늘 아래 핀 코스모스에 더 많은 격렬함과 설레임이 있고, 보편적 진실이 있다. 정원의 편안함보다 들판에서 당당하게 비바람을 품어 안은 코스모스의 모습이야말로 얼마나 아름다운가? 친절한 미소와 언어와 몸짓으로 가을과 사람을 이어주는 김정미 시인의 시향에 다정한 얼굴이 떠올라 이 계절은 더욱 아름답다.
(최주식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