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택견배틀] 용인대의 2년 연속 우승으로 막 내려
[2011 택견배틀] 용인대의 2년 연속 우승으로 막 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2011 택견배틀 폐막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기대 선수들이 트로피와 상금을 받은 뒤 시상자로 나선 박진 의원(왼쪽 3번째)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에이스 백승기 승리 일등공신… 설욕 노렸던 경북성주 눈물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1 택견배틀의 우승 타이틀이 용인대에게 돌아가면서 약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용인대는 지난 24일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택견배틀 결승전에서 선두로 나선 에이스 백승기의 4킬 맹활약에 힘입어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전통의 강호 경북성주를 5-1로 이기고 2년 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해 준결승전에서도 용인대에 패해 3위에 그쳤던 성주는 잔뜩 설욕을 불태웠으나, 신흥 대학강호 용인대를 넘지 못해 또다시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이날 결승전은 이변 없이 올라온 최고팀의 맞대결인 만큼 다소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펼쳐졌으나, 의외로 성주가 백승기의 초반 무서운 활약에 무너졌다.

용인대는 초반 선두부터 에이스 백승기 카드를 꺼내드는 초강수를 둬 승부를 걸었고, 이는 결국 적중했다. 성주 역시 황인동이란 강력한 카드를 내보내 맞섰으나, 백승기의 뒤집기로 첫 승리는 용인대가 가져갔다.

당황한 성주는 노련하고 발이 빠른 안종석을 두 번째로 내세웠다. 안종석은 빠른 발길질로 백승기의 얼굴을 강타했으나 인정되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남겼고, 다시 강한 발길질을 시도하려다 되려 백승기의 오금잽이에 패배했다.

기세가 오른 백승기는 손병준을 12초 만에 엉덩걸이로 넘어뜨린 데 이어 주장 장희국마저 오금걸이로 잡아내며 승기를 굳혀갔다.

이제 성주에 남은 건 높은 승률을 자랑하는 배정석. 벼랑 끝에 몰린 배정석은 백승기를 발따귀로 물리쳐 잠시 한숨을 돌렸으나, 용인대의 두 번째 강영훈과 치열한 접전 끝에 낚시걸이에 넘어져 결국 우승을 양보했다.

용인대는 우승컵 외에 개인부문 시상에서도 권혁산이 최다승(11승 2패)상을, 백승기가 최우수기예상, 강영훈이 최우수선수상, 정주렬 감독은 최우수감독상을 각각 휩쓸었다.

한편 3-4위전에서는 경기대가 안암비각패를 상대로 김성용이 혼자서 나머지 4명을 내리 제압하는 활약을 앞세워 5-2로 승리, 3위를 기록했다.

택견배틀의 규칙은 상대의 얼굴을 발로 정확히 가격하거나 넘어뜨리면 이긴다. 경기 방식은 한 팀에 5명씩 출전해 1대1로 겨루는데, 승자는 계속 남아서 상대팀 다음 선수와 계속 싸우는 방식으로 끝까지 살아남는 팀이 승리한다.

▲ 용인대의 백승기가 경북성주의 손병준을 엉덩걸이로 넘어뜨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