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문학 詩향]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사랑- 송형민
[서정문학 詩향]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사랑- 송형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형민
손가락처럼
계절도 처음부터 다섯 개였을지 모른다

시작을 닮은 새싹의 봄과
햇볕을 닮은 따스한 여름
쓸쓸함마저 풍성한 가을
성숙한 하얀 눈의 겨울

그리고 사랑

그러나 사랑에는 이유가 없다
그래서 잊혀졌는지 모른다

여우별마냥
훌쩍 떠나갈 때
계절이었음을 기억할 뿐


-약력 -
서정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경기도 백일장 시 부분 최우수상
문예지도사, 논술지도사, 독서지도사 취득
한국교총 교원 연수팀 근무
즐거운 독서교실 과정 교재제작
삼성전자 첨단기술연수소 온라인 교육운영
시집: 동화로 접은 사랑
- 인터파크 현대시 부분 37위
- YES 24 한국 시 베스트셀러 7위


-시평-
시인 대다수가 따뜻하고 아름다운 사랑시 한 편 쯤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은 저마다 신비스러운 사랑이 숨어 있어 시인들에게 충만한 시적 에너지가 된다. 이 시는 비유의 참신성과 함께 감각적인 문체가 돋보이고 ‘시작을 닮은 새싹의 봄과/햇볕을 닮은 따스한 여름/쓸쓸함마저 풍성한 가을/성숙한 하얀 눈의 겨울//그리고 사랑’과 같은 시구는 희망의 언어로서 인간과 자연의 합일된 사랑을 형상화하고 있다. 또한, 무한한 사랑을 하나의 계절적 리듬으로 연결시킨 서정적 발상은 경탄을 자아내게 한다.

‘그러나 사랑에는 이유가 없다/그래서 잊혀졌는지 모른다’와 같은 시어에서는 철학적인 분위기와 함께 탄탄한 시적 무게까지 느끼게 하여, 세속적인 관심에서 벗어나 오랜 숙성을 거친 작품임을 알 수 있다. 어느새 시를 찾아 관찰하고 응시하기 좋은 가을이 눈앞에 다가와 있다. 청명한 하늘만큼이나 물소리 바람소리가 깊다. 첫말부터 끝말까지 시적 영감을 직관으로 잡아내는 서정시인 송형민 시인의 사랑을 따라 우리의 머리와 가슴속을 지나는 시를 잡아보자. (최주식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꽃 2011-09-27 11:18:29
추억이 어린 계절이 지나가도 또 다시 같은 계절이 찾아오지만... 사랑이란 계절은 다른 느낌으로 다른 감정으로 찾아오죠... 두 번 다시 같은 사랑은 없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