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탈북자 9명 다음 주 초 한국 올 듯
일본 탈북자 9명 다음 주 초 한국 올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일본에 표류한 탈북자 9명이 이르면 다음주 초 한국에 인도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지난 13일 목선을 타고 이시카와(石川)현 앞바다에 표류했다가 현재 나가사키(長崎)의 입국관리센터에서 보호받고 있는 탈북자 9명을 다음주 초인 26일경 한국에 보내기 위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탈북자들도 모두 한국행을 희망한 데다 한국정부도 이들을 받아들이겠다고 수용한 이상 이러한 논의는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일본 정부는 22일(한국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의 정상회담 등 행사가 마무리 되면, 다음 주 초 탈북자들을 출국시킬 예정이다.

한편 일본 법무성과 경찰 등은 나가사키 입국관리센터에서 합동으로 탈북자들을 상대로 탈북 경위 등을 집중 조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구 2011-09-22 10:41:06
일본 탈북자가 온다고 하네요...빨리 평화통일이 되었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