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서정문학 詩향] 빛이여 희망이여 - 연선화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1.08.15 09:22:4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연선화
어둑한 원흉(元兇)의 그림자
야멸찬 질풍에 비루해진 산천초목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절규하던 시인의
몸부림 속에 들끓던 젊은 피는 자유를 갈망하고

염원의 소리
하늘이 열리고 땅이 솟았다
어둠의 그늘이 걷히고 빛을 되찾던 날
응어리진 겨레의 뜨거운 가슴이 용솟음치며
봇물처럼 터져 나온 환호의 흰 물결을 타고
태극기 펄럭이며 자유를 외치던 함성이
하늘에 닿던 날

먹구름 거친 태양은 더욱 찬란하다는 것을
질풍경초(疾風勁草)의 푸르름이
대한의 젖줄을 타고 찬란한 봄빛으로 푸르게 밀려오는
빛이고 희망이어라
   

아, 민족의 혼불이여
겨레의 푸른정기가 한반도를 뛰어넘어
세계를 밝히는 희망의 등불이 되리라.


-연선화 시인 약력-
서정문학 시부분 신인상 수상
한국서정문학 작가협회회원
한국서정문학 시낭송협회회원
(주)효성산업개발 근무

-시평-
시평을 쓰기 위해 이 작품을 크게 소리 내어 읽었는데 세 번, 네 번, 횟수가 더할수록 행간에 숨겨진 시인의 조국 사랑이 강하게 들어있음을 발견하였다. 이 작품은 가슴에서 치솟는 정신과 영혼의 시요, 마음에 끊임없이 흐르는 역사의 시다. 또한 <빛이여 희망이여>는 험난한 일제 치하에서 벗어나 광복을 맞이한 우리 조국의 아픈 역사와 미래의 희망 그리고, 자유의 노래를 <먹구름 거친 태양은 더욱 찬란하다는 것을/질풍경초(疾風勁草)의 푸르름이/대한의 젖줄을 타고 찬란한 봄빛으로 푸르게 밀려오는> 등과 같이 여성 시인의 섬세함과 감수성으로 표현하였다. 일제 식민지 36년간의 암흑기와 조국의 광복 등 지난 상처와 고난의 과정을 어둠의 그늘이 걷히고 빛을 되찾던 날로 승화시켰다. 연과 연이 하나로 엮어져 있어 시인의 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작가들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 부드러움과 긍정의 아름다움으로 세상의 삶을 표현하는 연선화 시인의 문학적 도정이 밝다. (최주식 시인)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2)
뿌꾸
2011-08-23 10:56:1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우리나라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
우리나라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 바치는 애국자도 많고, 민족정신이 남다르고, 많은 핍박과 고초를 견뎌낸 혼이 있는 민족이죠. 한국인으로 태어난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해바라기
2011-08-23 10:53:1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광복을 간절히 염원하던 조상들의 숨결
광복을 간절히 염원하던 조상들의 숨결이 느껴지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UFC 187’ 김동현, 우승 소감… “모두가 있어 우승할 수 있었다”

‘UFC 187’ 김동현, 우승 소감… “모두가 있어 우승할 수 있었다”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UFC 187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동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에게는 팀 매드가 있고 양성훈 감독님이 계시고 티파니 누나 가족 분들이 계시고 알랜과 정원이가 있어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 감사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응원해주시는 팬들과 도와주신 모든 스폰서 대표님께 진심으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임신소식을 전해 화제다. 지난해 7월 전 아나운서 김민지와 결혼한 박지성은 21일 JS파운데이션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내달 14일 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바이에른 뮌헨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다”며 아이의 태명을 밝혔다. 박지성은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현재 임신4개월에 접어든 민지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