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서정문학 詩향] 빛이여 희망이여 - 연선화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1.08.15 09:22:44    
   
▲ 연선화
어둑한 원흉(元兇)의 그림자
야멸찬 질풍에 비루해진 산천초목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절규하던 시인의
몸부림 속에 들끓던 젊은 피는 자유를 갈망하고

염원의 소리
하늘이 열리고 땅이 솟았다
어둠의 그늘이 걷히고 빛을 되찾던 날
응어리진 겨레의 뜨거운 가슴이 용솟음치며
봇물처럼 터져 나온 환호의 흰 물결을 타고
태극기 펄럭이며 자유를 외치던 함성이
하늘에 닿던 날

먹구름 거친 태양은 더욱 찬란하다는 것을
질풍경초(疾風勁草)의 푸르름이
대한의 젖줄을 타고 찬란한 봄빛으로 푸르게 밀려오는
빛이고 희망이어라
   

아, 민족의 혼불이여
겨레의 푸른정기가 한반도를 뛰어넘어
세계를 밝히는 희망의 등불이 되리라.


-연선화 시인 약력-
서정문학 시부분 신인상 수상
한국서정문학 작가협회회원
한국서정문학 시낭송협회회원
(주)효성산업개발 근무

-시평-
시평을 쓰기 위해 이 작품을 크게 소리 내어 읽었는데 세 번, 네 번, 횟수가 더할수록 행간에 숨겨진 시인의 조국 사랑이 강하게 들어있음을 발견하였다. 이 작품은 가슴에서 치솟는 정신과 영혼의 시요, 마음에 끊임없이 흐르는 역사의 시다. 또한 <빛이여 희망이여>는 험난한 일제 치하에서 벗어나 광복을 맞이한 우리 조국의 아픈 역사와 미래의 희망 그리고, 자유의 노래를 <먹구름 거친 태양은 더욱 찬란하다는 것을/질풍경초(疾風勁草)의 푸르름이/대한의 젖줄을 타고 찬란한 봄빛으로 푸르게 밀려오는> 등과 같이 여성 시인의 섬세함과 감수성으로 표현하였다. 일제 식민지 36년간의 암흑기와 조국의 광복 등 지난 상처와 고난의 과정을 어둠의 그늘이 걷히고 빛을 되찾던 날로 승화시켰다. 연과 연이 하나로 엮어져 있어 시인의 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작가들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 부드러움과 긍정의 아름다움으로 세상의 삶을 표현하는 연선화 시인의 문학적 도정이 밝다. (최주식 시인)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2)
뿌꾸
2011-08-23 10:56:1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우리나라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
우리나라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 바치는 애국자도 많고, 민족정신이 남다르고, 많은 핍박과 고초를 견뎌낸 혼이 있는 민족이죠. 한국인으로 태어난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해바라기
2011-08-23 10:53:1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광복을 간절히 염원하던 조상들의 숨결
광복을 간절히 염원하던 조상들의 숨결이 느껴지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NC 다이노스 박민우(21)가 최우수신인상을 차지했다. 박민우는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최우수신인선수 선정 및 각 부문별 시상식에서 유효표 99표 중 71표를 얻

‘청년 취업 기회’ 스포츠산업 우수 인력 뽑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4회 스포츠산업 ...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1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