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머무는 詩] 나를 줍다 - 김순일
[마음이 머무는 詩] 나를 줍다 - 김순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를 줍다

김순일(1939 ~  )

별이 서늘한 가을날
우산재 앞 공원에서
낙엽을 줍는다.

벌레 먹고
병들고
거무칙칙하고

세월에 할퀴고 찢긴
은행잎을 줍는다.

상처 많은 나
나를 줍는다.
 

[시평]

살아가면서 어디 상처 하나 입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흔히 우리네 삶을 뒤돌아보면, 마치 벌레 먹고, 병들고, 그래서 거무칙칙해져서 떨어져 나뒹구는 나뭇잎을 보는 듯하다. 나이가 드는 것도, 늙어가는 것도 실은 서러운 일인데, 이 나이가 되도록 이룬 것 변변히 없다는, 자신에의 뜬금없는 자각이, 문득 자신이 벌레 먹고, 병들고, 그래서 거무칙칙해진 나뭇잎 같이 느껴지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어디 한 생애를 살아간다는 것이 뭐 그리 대단한 일을 해야만 하는 건가. 한 생애를 대과(大過) 없이 살아낸 것만 해도 실은 이룰 것은 다 이룬, 대견한 일 아니겠는가. 어쩌면 이 세월이라는 것이 나 자신을 할퀴고 지나간 것이 아니라, 나 스스로를 감싸주며, 보듬어주며 지나간 것 아니겠는가.

살아가면서 어디 상처 하나 입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마는. 비록 나를 할퀸, 그러므로 아픈 상처를 우리들 마음과 온몸에 만들어 놓았을지라도, 이는 어쩌면 상처만이 아니리라. 오늘의 나를 이렇듯 만들어 놓은, 보이지 않는 힘인지도 모른다.

별이 서늘한 가을날 우산재 앞 공원을 지나다, 문득 세월에 할퀴고 찢긴, 그래서 상처 많은 나를 발견한다. 그래도 지금까지 잘 견뎌온 저 세월의 긴 시간을, 그 속에서 발견한다. 세월에 씻기고 씻겨, 비록 이제 거무칙칙해졌지만, 그래서 더욱 더 소중한 나, 그 속에서 줍는다.

윤석산(尹錫山) 시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