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택견 23배틀, 서울종로 vs 서울 강동전수관
[영상뉴스] 택견 23배틀, 서울종로 vs 서울 강동전수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달 30일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택견배틀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강동전수관이 서울종로를 이겼다.

강동전수관은 23배틀에서 서울종로와 접전 끝에 ‘돌아온 장군’ 김유신의 판막음(팀의 승패가 결정되는 승리)으로 5-3 승리를 따냈다.

강동전수관은 원투 펀치인 이건희와 김현호가 빠진 종로를 상대로 박정훈을 내보냈으나, 노련한 김선호에게 곁차기를 허용해 오히려 기선제압을 당했다. 하지만 강동은 뒤이어 나온 박용희가 오금잽이로 이긴 뒤 정선환마저 되치기로 승리해 분위기를 가져왔다.

강동은 기세를 타는 듯 했으나 종로의 세 번째 주자 서명석이 박용희를 상대로 경기를 끌면서 경고승을 얻어내는 바람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어 강동의 해결사로 나선 것은 첫 경기 올킬의 주인공 전필홍이었다.

전필홍은 서명석을 오금잽이로 잡아낸 뒤 김용주를 외발쌍걸이로 이겨 승부의 저울추를 강동으로 기울게 했다. 벼랑에 몰린 종로는 마지막 주자 이하람이 전필홍을 7초 만에 낚시걸이를 작렬시켜 역전을 노렸으나, 김유신의 예리한 들어찧기에 얼굴이 차이면서 결국 패배하고 말았다.


▲ 지난달 30일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택견 23배틀 경기에서 강동의 김유신(오른쪽)이 종로 이하람에게 들어찧기로 얼굴을 가격해 승리를 얻어내고 있다. (사진제공: 결련택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