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 新풍속도... 호텔 케이크 판매량 '껑충'
서울신라호텔, 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 新풍속도... 호텔 케이크 판매량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라호텔, 생크림 케이크. (제공: 서울신라호텔) ⓒ천지일보 2021.9.15
서울신라호텔, 생크림 케이크. (제공: 서울신라호텔) ⓒ천지일보 2021.9.15

[천지일보=조혜리 기자] 코로나 추석이 2년 째 이어지면서 추석 풍속도가 달라지고 있다. 가족간의 만남이 제한되면서 온라인 성묘나 차례와 같은 새로운 문화가 나타났고, 비대면 상품의 인기에 힘입어 이색 선물세트가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어서다.

서울신라호텔의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가 지난해 추석 연휴를 포함한 일주일간의 케이크 판매량을 분석해 본 결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동기간에 비해 약 25% 늘어났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올해 연휴는 주말과 이어지는 징검다리 휴일까지 활용하면 최대 열흘 가까이 쉴 수 있어 케이크 판매에 더욱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명절의 케이크 판매량 증가가 코로나19로 인해 가족 모임이 제한되었던 것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팬데믹 이전 가족 간의 교류가 많았던 시기에는 고향에 모여 명절음식을 나눠 먹는 정도였지만, 올해 추석은 오랜만에 가족과 만나는 기회인 만큼 추석의 의미를 넘어 가족과의 만남 그 자체를 기념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또는 여행을 자제하면서 ‘집콕’하며 친구·연인과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도 케이크 판매에 톡톡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에 발생되는 지출이 줄어든 만큼, 호텔 케이크와 고급 와인 등으로 명절을 기념하는 것이다.

한편,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추석연휴에 가장 많이 판매된 케이크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생크림케이크로, 판매 비중이 전체 케이크 판매량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나타냈다. 산지에서 직접 공수한 녹차가루가 들어간 ▲녹차 초콜릿 케이크와 진한 초콜릿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오스트리아 전통 케이크 ▲자허토르테가 생크림케이크의 뒤를 이어 인기가 좋았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테이크아웃 상품들로 구성된 베이커리의 연간 판매량이 성장세인데, 특히 설·추석 등 우리 고유의 명절에 판매량 급증은 고무적”이라며 “전통적인 케이크 성수기인 성탄절·밸런타인데이에 이어 내년에는 명절을 겨냥한 특별 케이크를 선보일 수 있도록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