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코로나 대처 능력 ↑… 좀비기업, 1년 새 16→9곳
국내 대기업, 코로나 대처 능력 ↑… 좀비기업, 1년 새 16→9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기업.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자보상배율 10배로 1년 새 6배 개선

영업이익 105%↑ 이자 비용 15%↓

CEO스코어, 500대 기업 259곳 조사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국내 대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위기관리 기능을 강화하면서 채무관리 능력을 크게 향상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보상배율 1배 미만인 기업이 지난해 상반기 61곳에서 올 상반기는 23곳으로 크게 줄었다.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좀비기업’도 작년 상반기 16개에서 올 상반기 9곳으로 감소했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라는 것은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도 갚지 못한다는 의미다.

1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500대 기업 중 금융사를 제외한 413개사 중 3년간 수치가 비교 가능한 259곳을 대상으로 이자보상배율을 조사한 결과, 올 상반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23곳이었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상반기 기준 2019년 37개사에서 2020년 61개사로 24곳이 증가했다. 반면 올해는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1 미만 기업이 지난해 동기 대비 38곳 감소했다.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259개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은 올해 상반기 10.3배로 지난해 동기 4.3배보다 6.0배 상승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5.2배와 비교해도 5.1배 오른 수치다.

이는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급증하고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관리를 위해 채무관리 기능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또 낮은 금리로 인해 이자 비용이 줄어든 영향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조사 대상인 259개 기업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85조 5201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05.2%(43조 8481억원) 증가했다. 이자 비용은 8조 330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4.7%(1조 4338억원) 감소하면서 이자보상배율이 대폭 개선됐다.

500대기업 업종별 2021년 상반기 이자보상배율 현황. (제공: CEO스코어)
500대기업 업종별 2021년 상반기 이자보상배율 현황. (제공: CEO스코어)

지난 2019~2020년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으나 올해 이를 벗어난 기업은 13곳으로 조사됐다. LG디스플레이, 이마트, 대한항공, HMM, 롯데글로벌로지스, OCI, 서연이화, 두산건설, 서진오토모티브, 대유에이텍, 덕양산업, 세종공업, 화신 등이다.

이들 탈출 기업 중 HMM이 이자보상배율 12.9배를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이어 ▲OCI(9.8배) ▲LG디스플레이(5.5배) ▲서연이화(4.9배) ▲화신(3.3배) ▲세종공업(3.1배)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한국전력공사, 아시아나항공, 호텔롯데, 삼성중공업, 한국서부발전, 금호타이어, 한진중공업, 쌍용자동차, STX 등 9개사는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을 기록 중이다. 다만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작년 상반기 16개사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9곳으로 줄었다.

최근 2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은 롯데쇼핑, 한국남부발전, 코리아세븐, 모베이스, 남양유업 등 5곳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보면 조선·기계·설비의 이자보상배율이 0.2배로 유일하게 1 미만이었다. 공기업은 1.3배, 유통은 1.4배로 영업이익 대부분을 이자 비용으로 지출했다. 또 ▲에너지 2.5배 ▲상사 4.6배 ▲운송 4.9배 ▲통신 6.0배 ▲건설 및 건자재 7.3배 등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