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맞은 무상급식 주민투표
‘물폭탄’ 맞은 무상급식 주민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서울시를 강타한 ‘물폭탄’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에 새로운 변수가 되고 있다. 서울지역의 피해가 속출하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투표 분위기를 서서히 달구고 있던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나라당은 그야말로 찬물을 뒤집어쓰게 됐다.

최근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는 서울 지역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서울시 서초구에서 우면산 산사태가 발생하고, 수십 명이 죽거나 다치는 등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오 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수해 복구 지휘에 나섰다. 서울시의 주민투표를 당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했던 한나라당도 수해 복구로 발목이 잡힌 상황이다.

다음 달 24일로 예정된 주민투표의 앞날도 ‘안갯속’이다. 수해로 인한 충격과 수해복구로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주민투표가 제대로 치러지겠느냐는 회의론도 나오고 있다. 특히 한나라당의 지지도가 높은 강남권의 피해는 조금이라도 더 투표율을 끌어올려야 하는 오 시장에게는 악재가 될 수밖에 없다.

서울시도 여론 악화를 우려한 듯 이달 28일로 예고됐던 무상급식 주민투표 발의를 연기했다. 이종현 서울시 대변인은 “기습 폭우로 피해가 발생한 만큼 복구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 대변인은 7일 이내에 공식 발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야권의 공세도 치열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서울시가 홍보 사업에는 막대한 재정을 투입하면서 수해 방지에 관련된 예산을 줄였다며 연일 인재론과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김영춘 최고위원은 서울 지역의 수재와 산사태에 대한 서울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수해를 연결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권욕심에 빠져서 무상급식 반대와, 디자인 서울, 한강 르네상스 등 전시행정에만 치중한 결과, 서울 디자인 거리 30곳 중 26곳이 물이 스며들지 않는 불투수 블록인 화강판석을 사용해서 재난을 키웠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