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혼인신고→ 손헌수 “형수님, 은인 같은 분”
박수홍 혼인신고→ 손헌수 “형수님, 은인 같은 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홍 손헌수(출처: 손헌수 인스타그램)
박수홍 손헌수(출처: 손헌수 인스타그램)

박수홍 혼인신고→ 손헌수 “형수님, 은인 같은 분”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개그맨 손헌수가 박수홍의 결혼 소식에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손헌수는 28일 자신의 SNS에 “여러분들도 소문들으셨죠? 저에겐 너무나 행복한 날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땡볕에서 일하면서도 웃음이 멈추질 않네요. 정말 20년 전부터 꿈꿔왔던 형수님이 생겼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이렇게 현명하고 멋진 여성이 있을까 싶은 분, 본인에 대한 수많은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고 괴롭혀도 선배님이 약해지실까 봐 늘 웃으며 농담을 던지는 담대한 분, 옆에서 지켜봐온 사람으로서 형수가 없었다면 이 감당 안 되는 일이 벌어졌을 때 선배님이 위험한 선택을 했을 수도 있었는데 어떻게 보면 한사람을 살려준 너무나 감사한 은인 같은 분, 이런 분과 선배님과 앞으로 살아갈 미래가 너무나 행복할 것 같습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가짜뉴스의 현혹되지 않고 끝까지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두 분의 행복을 많이 응원해주시고 축복해주십시오. 전 다시 농삿일을 하러 가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박수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혼인신고를 마치고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하게 됐음을 알렸다.

박수홍은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내게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라며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해 준 것이 미안할 따름이다. 하지만 나의 개인적인 일로 머뭇거리며 상처주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않으려 한다. 내 감정에도 보다 충실하고 오랜 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내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수홍은 아내에 대해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감히 여러분들께 축하해 달라, 응원해 달라 말씀드리기도 송구스럽다. 그동안도 이미 너무 많은 격려와 위로를 해주셨으니까. 그래서 내가 그런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이를 본 동료 개그맨 김수용은 “축하해, 유부남 박수홍”이라고 축하 댓글을 남겼다.

다음은 손헌수 입장 전문.

여러분들도 소문 들으셨죠?

저에겐 너무나 행복한 날입니다.

지금 땡볕에서 일하면서도 웃음이 멈추질 않네요.

정말 20년전부터 꿈꿔왔던 형수님이 생겼습니다.

세상에 이렇게 현명하고 멋진 여성이있을까 싶은 분, 본인에 대한 수많은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고 괴롭혀도 선배님이 약해지실까봐 늘 웃으며 농담을 던지는 담대한 분, 옆에서 지켜봐온 사람으로서 형수가 없었다면 이 감당 안되는 일이 벌어졌을 때 선배님이 위험한 선택을 했을 수도 있었는데 어떻게 보면 한사람을 살려준 너무나 감사한 은인 같은 분, 이런 분과 선배님과 앞으로 살아갈 미래가 너무나 행복할 것 같습니다.

그동안 가짜뉴스의 현혹되지않고 끝까지 응원해주시는 많은분들께 감사드립니다~두분의 행복을 많이 응원해주시고 축복해주십시오. 전 다시 농삿일을 하러 가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