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속 정치이야기] 대소차이(大小差異)
[고전 속 정치이야기] 대소차이(大小差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not caption

북주의 효민제(孝愍帝) 우문각(宇文覺)은 과감해 나름대로 모략을 자신했다. 당시 그의 당형 우문호(宇文護)가 조정권력을 장악했다. 사회(司會) 이식(李植)과 군사마(軍司馬) 손항(孫恒)은 하찮은 무리들과 어울리면서 우문호를 비방했다. 쌍방은 각자 어부지리를 얻기 위한 계략을 가동했다. 이식과 손항이 말했다.

“우문호의 권세가 강화되니 모두 그에게 붙습니다. 대소사를 모두 그들이 처리합니다. 우문호는 결코 신하로 만족할 사람이 아닙니다. 빨리 손을 쓰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효민제는 이미 우문호를 의심했다. 그는 자신의 능력도 감안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였다. 효민제의 반응을 본 두 사람의 측근들이 부추겼다.

“선왕께서는 이식과 손항에게 조정사를 맡겼습니다. 두 사람에게 대사를 맡기시면 걱정할 필요도 없습니다. 우문태는 자신을 주공(周公)과 비유합니다. 주공은 7년 동안 섭정 노릇을 했습니다. 총명과 지혜를 겸비하신 폐하께서 굳이 7년을 허비할 필요가 있습니까?”

효민제는 무예수련을 구실로 무사들을 모아 기회를 기다렸다. 소인배는 결심을 한 후에도 주저한다. 가장 큰 두려움은 모험성이 높을수록 실패의 가능성도 높다는 것이다. 큰 인물은 정당성을 확신하면 성공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지만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상대가 워낙 막강했기 때문에 이식과 손항은 아무래도 쉽게 성사되지 않을 것 같았다. 불안감이 커지자 지지세력을 키우려고 아무나 끌어들였다. 어중이떠중이까지 모이자 비밀을 지키기가 어려워졌다. 궁백(宮伯) 장광락(張光洛)이 우문호에게 실토했다. 우문호는 이식과 손항을 먼 곳으로 내쫓았다. 효민제가 두 사람을 다시 불러들이려고 하자, 우문호가 반대했다.

“형제보다 가까운 사람은 없습니다. 선제께서 신을 보좌역으로 삼고 가문과 나라를 지켜달라고 당부하셨습니다. 신은 전력을 다했습니다. 폐하가 위엄을 사해에 떨치시면 신은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 신은 간신의 득세로 사직이 망하는 것이 가장 두렵습니다. 신이 어떻게 구천에서 선제를 뵙겠습니까? 신은 폐하의 형이자 재상이니 무엇을 더 바라겠습니까?”

소인배는 한 번 의심한 상대의 진심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효민제는 우문호의 진심을 믿지 못했다. 그러나 이식과 손항을 불러들이지도 못했다. 이식과 손항은 우문호의 실력과 진심을 의심했다. 그러나 그들이 낼 수 있는 계획은 뻔했다. 잔치에 초대했다가 암살한다는 음모였으나 장광락이 그 사실을 누설한 것도 몰랐다. 이번에도 우문호가 선수를 썼다. 우문호의 명에 따라 하란상(賀蘭祥)과 울지강(尉遲綱)이 상의할 일이 있다는 이유로 그들을 궁으로 불렀다. 궁으로 들어온 그들은 체포돼 우문호의 부중으로 끌려갔다. 효민제는 내전에 숨어있었다. 우문호가 그를 끌고나와 별궁에 가두고, 우문태의 우문육(宇文毓)을 옹립했다.

이식과 손항은 피살됐고, 효민제도 1개월 후에 살해됐다. 이식과 손항은 자기들을 과대평가하는 효민제를 부추겼다. 황제가 걸려들자 어부지리를 얻으려고 생각했다. 그러나 흙탕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다가 망했다. 우문호는 느긋하게 기다리며 그들이 흐린 물을 더 혼탁하게 만든 후 가볍게 일망타진했다. 그러나 우문호도 자기보다 고수를 당하지는 못했다. 그가 옹립한 명제는 우문호에게 피살되기 직전에 재빨리 동생 우문옹(宇文邕)에게 전위했다. 그가 20년 동안 북주를 다스린 무제이다. 무제가 즉위했을 무렵 북제는 이미 쇠약해져 있었다.

그는 권신 우문호와 마찰을 일으키지 않으려고 끝까지 참았다. 우문호는 신흥민족 돌궐과 연합해 북제를 궁지로 몰아넣었다. AD 572년, 북주의 무제가 우문호를 죽이고 친정을 시작했다. 마침 북제의 명장 곡율광(斛律光)이 피살되면서 급격히 세력이 약화됐다. AD 576년, 북주가 북방을 통일했다. 중국은 남북대결이 재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