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서정문학 詩향] 사군자(四君子)- 이용백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1.07.17 11:18:01    
   
▲ 사강 이용백
아름다운 황혼길에 할일을 생각다가
화선지 펼쳐놓고 붓으로 먹물담아
사군자 매란국죽을 맘에담고 치노라

매(梅)
기나긴 설한풍을 견디어낸 큰절개로
지순한 눈꽃속에 맑은향을 토해내는
어여쁜 내꽃이좋아 향기까지 그리리라

난(蘭)
굳은 듯 보드라운 잎줄기 빼어나고
꽃향기 그윽하고 굳고곧은 심성지녀
고귀한 너의모습을 일필휘지 하노라

   
국(菊)
매서운 찬서리를 꿋꿋하게 이겨내며
짙은향 가득담고 높은절개 굳은지조
강인한 아름다움의 네모습을 그리노라

죽(竹)
기세가 충천하고 마디마다 뜻을담은
청자빛 곧은절개 사계절 변함없어
곧곧한 의로운자태 화선지에 치노라

-약력-
서정문학 시조시인
한국서정작가협회 회원
(먹골배) 남양농원 대표
유기농업 기능사
원예기능사

-시평-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시조는 가장 한국적인 문학의 토대다. 따라서, 시조를 소홀히 한다면 미래의 문학은 결코 밝지 않을 거란 예감이 든다. 작품의 높낮이를 떠나 시조로서 우리 문학을 지키려 노력하는 것은 참 고마운 일이다. 이 작품의 정황을 그려보면 사군자는 늘 한결같은 모습으로 당당하게 살아가는 우리네 삶의 모습 같아 희망이 된다. 이는 오랜 연륜과 가슴 밑바닥에서 솟아나는 시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작품은 다섯 부분으로 구축되어 있는데 중심 이미지인 은근과 끈기로 시작하여 은근과 끈기로 끝난다. 설한풍을 견뎌내는 매화와 굳고 곧은 마음의 난과 찬서리에도 꿋꿋한 국화와 의로운 자태의 대나무 등 사군자의 세세한 디테일은 현실감이 있어 시의 이미지를 잘 전달해 주고 있다. 이용백 시인은 자연 속에서 아름답게 삶을 가꿔가는 시인으로서 <시의 낙원>이란 제목이 붙은 시조집을 받아보면 풍부한 서정적 감동과 멜로디가 가득하여 누구든 매료되고 만다. 이용백 시인이 우리 앞에 쏟아놓은 시들이 아름답다.
(최주식 시인)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만국회의] ①3일간의 역사(役事)… 지구촌 ‘평화의 새 세계’ 문 열어

“지구촌 가족 여러분, 정말 기뻐하십시오. 고통과 죽음, 환란과 분쟁만이 있었던 세상이지만 이제는 평화를 위해서 종교인이
 

칼빈 장로교 ‘마녀사냥 역사’ 감추고 한국서만 ‘기세등등’

한국교회 어딜 가나 간판에는 ‘~장로회’라는 이름이 걸려있다. 장로교 간판이 아니면 이상한 교회로 오해할 정도다. 한국에서 장로교의 유세는 대단하다. 2014년 현재 개신교 연합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체기사의견(2)
한재영
2011-07-19 23:31:1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아름다움 표현 마음의 표현은 아닐까요
아름다움 표현 마음의 표현은 아닐까요
멋지게 글로 표형현 수 있다니 감탄입니다
조미령
2011-07-17 23:17:3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시인의 함축적인 표현으 쉽게 나오는
시인의 함축적인 표현으 쉽게 나오는 것이 아닌 줄 알고 있습니다. 정말 멋진 표현에 일상의 찌든 때가 다 벗겨지는 기분이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국기원, 신임이사 유홍준 교수로 선임

2014년 한국기원 임시이사회가 29...
김광현 깜짝 결혼 발표 “12월 결혼… 아내와 함께 미국 行”

김광현 깜짝 결혼 발표 “12월 결혼… 아내와 함께 미국 行”

김광현 깜짝 결혼 발표. 야구선수 김광현이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김광현은 지난 29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진출 추진 기자회견 자리에서 “오는 12월 결혼할 예정이다. 아내 될 사람과 같이 미국을 갈 것 같다”고 말했다.이어 김광현은 “잘 살겠다. 가장이란 책임감이 생겼지만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0월 31일자[천지만평] 2014년 10월 2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