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도교
천도교 연원회·종의원 합동회의, 종무원장에 이범창 인준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1.07.15 21:44:01    
   
▲ 천도교 이범창 종무원장이  “교헌과 규정과 절차에 따라 지공무사하게 종무행정을 수행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각 기관, 모든 동덕들과 화합하며 화해‧협력에 힘 쏟을 것”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천도교 종무원장에 이범창 전 의창수도원 원장이 인준됐다.

천도교중앙총부는 15일 중앙대교당에서 연원회‧종의원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이창번 전 종무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종무원장을 인준했다. 합동회의는 총 회원재적 74명 중 54명이 참석해 성원이 됐다.

이날 회의에서 종무원장 인준은 표결 처리됐다. 투표에서 찬성 39표, 반대 14표, 무효 1표로 투표참석자의 과반수가 넘는 찬성표가 나와 천도교의 규정에 따라 이범창 전 의창수도원장이 종무원장으로 인준됐다. 이로써 이범창 종무원장은 2013년 3월까지 교회 행정 전반을 총괄하게 됐다.

천도교의 교헌에는 종무원장 유고시 교령이 종무원장을 지명하고 대회나 연원회‧종의원 합동회의에서 인준하게 돼 있다.

임운길 천도교 교령은 이범창 전 의창수도원 원장을 종무원장으로 지명한 이유에 대해 “이범창 동덕은 진실과 능력을 겸비한 인격을 갖춘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는 사람”이라며 “의창수도원장으로 재직 시 수도원을 찾아오는 모든 사람들을 친절하게 맞이하고 천도교를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천도교 중진‧교역자들에 의견을 수렴해 보니 이범창 동덕에 대한 여론이 좋았고 종무원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많이 받았다”며 “앞으로 종무원장 직무를 충실히 잘 수행해나갈 것으로 확신하다”고 말했다.

이범창 종무원장은 “나 자신이 많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욱더 소통하고 각 기관과 모든 동덕들과 화합하며 화해와 협력에 힘을 쏟겠다”며 “교단 안의 작은 소리도 크게 듣겠으며 교헌과 규정과 절차에 따라 지공무사하게 종무행정을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어떻게 하는 것이 교단의 발전을 위하고 한울님과 스승님 앞에 부끄럽지 않는 것인가를 늘 고민하면서 업무를 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덧붙여 “총부가 변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듣고 있다”며 “새로운 안목과 시각으로 바꿔야 할 것들은 찾아 개선하고 보완할 것은 보완하며 하나 하나 고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global news CheonJi] 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그가 가는 곳엔 평화가 온다’

이만희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대표 “전쟁 없는 세상 물려주자”3월 동유럽‧중남미 10개국 전‧현직 대통령 12명과 평화협약 체결해 아시아 최대 분쟁지역 필리핀 민다나오 민간 평화협정 이끈 주역◆세계평화, 결과로 말한다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실질적 결과로 말하는 평화운동가. 세계는 지금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를
 

[global news CheonJi] 찬란했던 마야문명, 왜 역사 속에서 사라졌을까

천지일보 영어섹션지 global news CheonJi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이번 호에는 △표류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 ▲실질적 결과로 주목 받는 세계평화운동가 이만희 대표의 평화행보 ▲100년 전 동북아 평화의 해법을 제시한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과테말라에서 시작돼 멕시코까지 전해졌던 놀랍고 미스터리한 마야문명의 변천사 ▲최근 뜨고 있는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인천아시안게임] 여자하키 AG 金… 만리장성 넘고 16년 만에 아시아 정상

[인천아시안게임] 여자하키 AG 金… 만리장성 넘고 16년 만에 아시아 정상

우리나라 여자 하키 대표팀이 16년 만에 만리장성을 넘어 아시아 정상을 탈환했다.한진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은 1일 인천 선학하키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김다래(아산시청)의 결승골로 중국을 1-0으로 제압했다.이로써 우리 대표팀은 지난 광저우 대회 결승에서 패배를 안겼던 중국에 설욕하고 지
[인천아시안게임] ‘우생순’ 女 핸드볼, 日꺾고 AG 金

[인천아시안게임] ‘우생순’ 女 핸드볼, 日꺾고 AG 金

한국 여자 핸드볼이 일본에 설욕하며 8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되찾으며 자존심을 회복했다.임영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일 오후 인천 선학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결승전서 일본을 29-19로 꺾고 아시아 정상을 탈환했다.한국 여자 핸드볼은 핸드볼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1990년 베이징 대회부터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0월 1일자[천지만평] 2014년 9월 2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