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폐지론 갑론을박… 이준석 “뭘 했는지 몰라” vs 전용기 “지독한 이해부족”
통일부 폐지론 갑론을박… 이준석 “뭘 했는지 몰라” vs 전용기 “지독한 이해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7.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7.8

李대표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바꿔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연일 통일부 폐지론을 부각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폐지론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수복 대륙영토를 이야기하는 대만에 통일‘부’와 같은 조직이 있습니까? 대륙‘위원회’”라며 “북한에서 통일부를 상대하는 조직이 ‘부’입니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지요. 심지어 조평통은 원래 내각이 아니라 조선노동당 산하의 조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여성가족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갈등은 심해졌고, 이번 정부 들어서 통일부가 무엇을 적극적으로 했는지 모르겠지만, 통일부가 관리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됐다”고 지적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저는 업무분장이 불확실한 부처이기 때문에 일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차기 정부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을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것인데, 이인영 장관께서는 ‘필요한 부처’라고 생각하신다면 ‘필요한 부처’에서 장관이 제대로 일을 안 하고 있는 거고 장관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과와 업무영역이 없는 조직이 관성에 의해서 수십 년간 유지되어야 하는 것이 공공과 정부의 방만이고 혈세의 낭비”라며 “농담이지만 심지어 통일부는 유튜브 채널도 재미없다. 장관이 직원에게 꽃 주는 영상 편집할 돈 이거 다 국민의 세금”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이 대표의 폐지론을 반박했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님께서 대만, 북한, 중국의 사례를 들며 통일 관련 ‘부’가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렇게 보면 정말 통일‘부’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그런데 왜 통일을 성공한 나라의 사례는 없습니까? 서독이 내독관계‘부’(내독관계성)를 설치해 통일에 대응했다는 진실은 어디로 갔나요. 왜 절반의 진실만 보여주시는 겁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의원은 “서독 당시 내독관계부가 ▲동서독 관계 개선 ▲동방정책의 총괄 ▲정치범의 협상 등 핵심 역할을 했다는 사실은 이미 역사에 박혀 있는 내용”이라며 “서독의 성공 사례는 슬그머니 뒤로 숨기고 본인 주장 강화하겠다고 통일 안 된 나라의 이야기만 다루는 건 너무 비겁한 자세 아닙니까”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님의 말씀은 지독한 이해 부족인데다 남북관계의 역사를 모르는 인상 비평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그런 태도는 공익을 위한 정치인의 토론이 아니라 어떻게든 이기기 위해 상대를 폄훼하는 삼류 평론가의 토론이다. 언제까지 평론가처럼 지내실 겁니까”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