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과 교수 작업 중 흙벽에 깔려 숨져
건축학과 교수 작업 중 흙벽에 깔려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경기도 고양시의 미술연구소에서 건축학과 교수가 작품 작업 중 흙벽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13일 오후 일산동구 설문동에 위치한 모 미술연구소에서 포항 모 대학 건축학과 신모(40) 교수가 제자와 연구소 직원 등 10여 명과 함께 흙벽을 작업 장소로 옮기던 중 이 같은 변을 당했다.

흙벽의 크기는 가로 2m, 세로 1.8m, 무게 2.5t이었으며 다음 달 26일 예정된 전시회를 앞두고 그림 작업에 사용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제자 강모(28) 씨 등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지수 2011-07-14 02:04:38
별일이 다 있습니다. 사고원인이 정말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