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볼보·벤츠·테슬라 등 2만 4942대 리콜
아우디·볼보·벤츠·테슬라 등 2만 4942대 리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이 A6 45 TFSI 프리미엄 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21.6.25
아우디 A6 45 TFSI 프리미엄 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21.6.25

A4·A5·A6·A7·A8, 차체 안정성 상실

S90·V90·XC90 등 7208대, 시동 꺼짐

C200 2537대, SW오류로 화재 위험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국토교통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테슬라코리아, 포르쉐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등에서 수입·판매한 총 75개 차종 2만 494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6 45 TFSI 프리미엄 등 46개 차종 9759대(판매이전 포함)는 뒤 차축 현가장치 내 부품(트레일링 암) 고정 너트의 강성 부족으로 차체 안정성이 상실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실시한다.

볼보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S60 등 7개 차종 7208대는 연료공급제어장치 퓨즈의 용량 부족으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C200 2537대는 엔진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 오류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으며, GLA 200d 등 12개 차종 760대는 조향핸들 축(스티어링 샤프트) 내 베어링과 장착 구멍 간 유격으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에비에이터 2098대는 후진 시 후방 상황이 화면에 제대로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실시한다. 이는 안전기준 위반사항으로 우선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모델3 516대는 브레이크 캘리퍼 고정장치의 조립 불량으로 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카이엔 쿠페 등 2개 차종 424대(판매이전 포함)는 뒤 차축 현가장치 내 부품(트레일링 암) 고정 너트의 강성 부족으로 차체 안정성이 상실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실시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레인지로버 스포츠 3.0D 등 3개 차종 320대는 후방 스포일러의 고정 불량으로 뒤따라오는 차량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해 판매한 버그만 125 등 2개 이륜 차종 1320대는 계기판의 회로 기판 불량으로 속도계 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실시한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