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률 60%에도 코로나 확산 이어지는 칠레…수도권 재봉쇄
백신 접종률 60%에도 코로나 확산 이어지는 칠레…수도권 재봉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레, 백신 접종 모범에도 확진자 급증…엄격 봉쇄[산티아고=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라 레콜레타 묘지에서 한 근로자가 화장을 마친 빈 관을 운반하고 있다. 칠레는 코로나19 백신 1회 이상 접종한 인구가 770만 명을 넘었음에도 일일 확진자가 6~7천 명 발생하면서 엄격한 봉쇄 조처를 내렸다. 칠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4만1403명, 사망자는 2만5353명이다.
칠레, 백신 접종 모범에도 확진자 급증…엄격 봉쇄[산티아고=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라 레콜레타 묘지에서 한 근로자가 화장을 마친 빈 관을 운반하고 있다. 칠레는 코로나19 백신 1회 이상 접종한 인구가 770만 명을 넘었음에도 일일 확진자가 6~7천 명 발생하면서 엄격한 봉쇄 조처를 내렸다. 칠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4만1403명, 사망자는 2만5353명이다.

확진자 늘면서 중환자실 병상 포화…12일부터 산티아고 등 다시 봉쇄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1회 이상)이 60%에 달하는 칠레가 백신도 막지 못한 코로나19 확산세 탓에 수도권에 다시 봉쇄령을 내렸다.

칠레 보건부는 오는 12일(현지시간) 오전 5시를 기해 수도 산티아고와 주변 지역이 완전 봉쇄 상태로 돌아간다고 10일 밝혔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800만 명가량의 주민은 다시 자택 격리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전체 인구 1천900만 명 칠레의 11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5만 명, 사망자는 3만여 명이다.

지난 2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7% 증가하고 특히 수도권에 확진자가 집중되면서 중환자실 병상 포화도가 98%에 달했다.

칠레는 중남미는 물론 전 세계에서도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다.

영국 옥스퍼드대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칠레 인구의 60%가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맞았고, 46%가 접종을 완료했다.

칠레와 접종률이 비슷한 영국, 캐나다, 미국, 이스라엘 등의 확진자가 확 줄어든 것과 달리 칠레는 백신의 효과가 눈에 보이지 않고 있다.

전날 추가된 확진자 7천716명 중 73%는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바꿔 말하면 27%는 1∼2회 접종을 모두 완료하고도 감염된 것이다.

접종 완료 후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시차가 있다는 점, 그리고 재감염이 더 잘되는 감마(브라질) 변이 바이러스가 널리 퍼졌다는 점, 봉쇄 피로도가 높아졌다는 점, 칠레가 주로 사용한 중국 시노백 백신의 예방효과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칠레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칠레엔 총 2천275만 회분의 백신이 도착했는데 이중 시노백이 1천717만 회분, 화이자 459만 회분, 아스트라제네카 69만 회분, 중국 캔시노가 30만 회분이다.

칠레 당국은 그러나 백신 접종이 아니었다면 상황은 더욱 심각했을 것이라며, 남은 인구에 대한 접종도 서두르고 있다.

전날 칠레 정부는 얀센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으며, 오는 21일부터 12∼17세 청소년에 대해서도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