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맞아 메시지 낸 국민의힘 “역사적 책임 다할 것”
5.18 맞아 메시지 낸 국민의힘 “역사적 책임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5.1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1.5.17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은 18일 “오월의 광주가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월의 광주는 지금도 41년 전의 아픔과 비극을 극복하는 과정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지도부가 그동안 꾸준히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것도 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받들겠다는 다짐”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가 추모제에 처음으로 국민의힘 의원을 초청한 것에 대해서는 “저희의 꾸준한 진정성에 화답해주신 결과로 뜻깊게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오월의 광주가 갈등을 완전히 이겨내고,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도 “4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결코 잊을 수 없는 고통의 기억 속에서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광주의 희생과 정신을 잊지 않고 몸소 애국을 실천하고 계시는 광주시민과 전남도민께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41년 전 시민군은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민주주의를 지켰고, 광주시민들은 난장판이 된 거리를 치우고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과 이웃에게 제공했다”며 “위기 속에서 발현된 시민 의식과 공동체 정신은 우리 사회를 한 단계 더 성숙시키는 모멘텀이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5.18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와 ‘공동체 정신’은 특정 정당·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 또한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유가족들에 대한 책임 있는 예우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호남과 ‘동행’할 것”이라며 “몇 번의 방문과 사과가 아니라,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 진정성으로 다가서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