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교회 부패상에 경종 울리고자 목사직 반납
[영상뉴스] 교회 부패상에 경종 울리고자 목사직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황금중 기자] 한국교회 담임목사직 매매 실태를 개탄한 목사가 목사직을 자진 반납했습니다.

교회개혁실천연대(교개연)는 20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 본부 앞에서 ‘한국교회 담임목사직 매매 실태를 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서울 밝은세상교회 김성학 교육 목사는 1인 시위를 벌이며 “담임목사직이 돈에 의해 결정되는 일련의 한국교회의 부패상에 경종을 울리고자 한다”며 목사직을 반납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교개연 집행위원장 정운형 목사는 기자회견에서 “한국교회 안에 있는 목회직, 담임목사직을 이익의 도구로 삼는 것에 대해서 깊이 반성을 해야 한다”며 “예수님의 분노 메시지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학 목사는 기자회견 후 총회 사무실을 찾아 ‘목사직 반납’ 관련 서류를 제출하려 했지만, 총회 측에선 “목사직 반납은 법에 없어서 총회가 받을 수 없다”고 말해, 결국 김 목사는 서류를 자리에 두고 나왔습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