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나온 텔레그램 불법촬영물 ‘피해 여성 100여명’… 경찰 수사
또 나온 텔레그램 불법촬영물 ‘피해 여성 100여명’… 경찰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시위 운영진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N번방 사건 가해자 전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 등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시위 운영진이 지난해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N번방 사건 가해자 전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 등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지난해 ‘n번방’ ‘박사방’ 사건 등 텔레그램을 통해 다수의 여성을 불법 촬영한 영상물이 유포돼 논란이 된 가운데 비슷한 범죄가 또 일어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서울경찰청은 텔레그램 등을 통해 여성이 나오는 불법촬영물 판매 및 재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츄츄’와 ‘다바리’라는 아이디 사용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텔레그램 방에서 피해여성의 신상정보까지 모두 공개하고 특정 여성을 선택하면 불법촬영물을 판매했다. 한 편당 5만원, 여러 편은 할인까지 하며 팔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검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자 외 영상을 촬영한 피의자는 지난해 11월 말 불법촬영물을 텔레그램 등에 유포한 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촬영영상물을 무작위로 유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여성은 100여명이며 미성년자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 우려로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