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59.0%, 박영선 37.7%
[4.7 재보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59.0%, 박영선 3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4.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4.7

부산은 박형준 64%, 김영춘 33%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22.7% 차이로 앞섰다.

지상파 3사가 이날 오후 8시 15분 공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오 후보가 과반을 훌쩍 넘는 59.0%의 득표를 획득해 37.7%에 그친 박 후보를 상대로 압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출구조사는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로 구성된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가 입소스주식회사·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선거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조사했다. 응답자는 투표를 하고 나온 매 5번째 투표자를 같은 간격으로 추출했으며, 사전투표는 제외됐다.

오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후 “서울시민 여러분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최종 결과가 아니라 출구 조사기 때문에 조금 더 지켜보고 최종 결과가 나온 이후 말씀 드리겠다.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사전투표 결과가 다 합해져도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서울과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편 부산 지역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33%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등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21.4.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등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21.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4-07 22:59:41
민주당의 오만이 패배를 부르지 않았을까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