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박병선 박사 “의궤, 한국에 영원히 남도록…”
[영상뉴스] 박병선 박사 “의궤, 한국에 영원히 남도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규장각 도서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재불(在佛) 서지학자 박병선 박사(83)는 지난 11일 열린 ‘외규장각 의궤 귀환 기념 국민환영대회’에 앞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감격하며 향후 연구 활동에 대해 말하고,  “외규장각 의궤를 영원히 한국에 남도록 국민 모두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 내용을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

▲ 지난 11일 열린 ‘외규장각 의궤 귀환 기념 국민환영대회’에 앞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선 외규장각 의궤를 처음 발견하고 수십 년 동안 의궤의 귀환을 위해 노력한 재불(在佛) 서지학자 박병선 박사(83)를 비롯해 박흥신 주불한국대사, 자크 랑(Jack Lang) 프랑스 전 장관, 벵상 베르제(Vincent Berger) 파리7대학 총장 등을 만날 수 있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